KOREAN    ENGLISH   동아마라톤 역사  |   동호회  |   명예의 전당 즐겨찾기  패밀리 마라톤 |   동아마라톤  서울국제  경주국제  서울달리기

행사안내 | 코스/행사장안내 | 참가신청/확인/변경/결제 | 커뮤니티 | 기록조회
커뮤니티 COMMUNITY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공지시항

Untitled Document
2018 공주백제마라톤, 악조건 속에도 성료
사무국 2018.10.29
179 0


 

동아일보와 스포츠동아, 공주시가 공동주최한 ‘동아일보 2018 공주백제마라톤’이 28일 백제큰길일대에서 열렸다. 7000여 명의 마스터스 마라토너들은 풀코스, 하프코스, 10㎞ 단축 마라톤, 5㎞ 건강달리기 4개 부문에서 가을 마라톤 축제를 즐겼다.

여러 모로 악조건이었다. 출발 당시 기온은 섭씨 10도 안팎으로 쌀쌀했다. 청명하던 하늘에 금세 먹구름이 낀 뒤 약 한 시간 가량 비가 내렸다. 그럼에도 짧은 러닝복을 입은 마스터스마라토너들의 열정까지 막을 수 없었다. 스타트 라인에서 큰 함성을 지르며 열을 돋운 참가자들은 출발 총성과 함께 밝은 표정으로 가벼운 발걸음을 내딛었다. 

각양각색 참가자들은 대회를 지켜보는 또 다른 재미를 안겨줬다. 승복을 입은 승려, 게임 캐릭터 코스튬을 입은 커플, 태권도복을 입은 어린 아이들까지 복장도 각양각색이었다. 박달원 공주대 총장직무대리도 대학 관계자들과 함께 ‘공주대학교’가 새겨진 플래카드를 들고 5㎞를 달렸다. 10㎞ 참가예정이던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대회 준비 중 부상을 당해 레이스에는 참가하지 못했다. 이밖에도 정진석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박병수 공주시의회 의장, 임달희 공주시의원, 최훈 충남도의원, 육종명 공주경찰서장, 유영덕 공주교육장, 김순덕 동아일보 논설주간 등 내빈들이 참가자들을 독려했다.

 

 

 

 

풀코스 남자부 우승은 2시간32분19초를 기록한 박창하(39) 씨가 차지했다. 지난해 대회에 이은 2연패. 레이스 중반 악천후 속에서도 경쟁자들과 격차를 점점 벌리고 지난해보다 9분 가까이 기록을 단축했다. 풀코스 여자부에서는 노은희(44) 씨가 3시간5분17초로 정상에 올랐다. 공주백제마라톤에서의 첫 우승 기쁨을 누렸다. 학창시절 계주주자를 도맡을 정도로 달리기에 소질을 보인 노 씨는 1년 6개월 전 건강을 위해 마라톤에 입문했다.


동아마라톤대회가 낳은 최고의 스타이자 최근 한국인으로 귀화한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한국명 오주한·30·청양군청)는 특별 참여자로 행사를 빛냈다. 지역 마라톤 발전을 위해 참가자들과 어우러져 10㎞를 달렸다. 

에루페는 귀화 후 첫 대회인 지난 21일 경주국제마라톤에서 아킬레스건 부상 여파로 실력 발휘에 실패했다. 하지만 공주에선 참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팬 서비스를 하는 등 밝은 표정이었다. “한국 팬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져 기쁘다. 한국을 사랑하는 마음을 전하기 위해 태극기가 새겨진 팔찌를 찼다. 행복하고 즐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골인지점을 통과한 대회참가자 100인의 얼굴은 동아닷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copyright AMBoard / skin by igetmore